착한사람이 벌을받는 조까튼세상

익명글쓴이 2019-05-17 (금) 5개월전 1597  

서귀포시내 한 빵집에 들어가려던 할머니를 위해 출입문을 열어주다 숨지게 한 30대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귀포경찰서는 과실 치사 혐의로 A(33)씨를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가족과 함께 관광 온 A 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1시 50분쯤 서귀포시 서귀동 한 빵집을 찾았다. 


가게 안에 들어가려던 A 씨는 출입문을 열지 못해 힘들어하는 B(76) 할머니를 발견했다. 


지팡이를 짚고 있었던 B 할머니는 이미 2차례 출입문을 열려다 열지 못한 상태였다. 


이를 지켜보던 A 씨는 B 할머니를 도와주기 위해 출입문을 열었는데, 문 손잡이를 잡고 있던 할머니가 중심을 잃고 바닥에 넘어지며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사고 직후 의식불명 상태였던 B 할머니는 제주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일주일 뒤 숨졌다. 사인은 뇌 중증 손상이다. 


유족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A 씨가 문을 열어준 행위가 결과적으로 B 할머니를 숨지게 했다고 보고 A 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사고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B 할머니가 가게 문을 열기 위해 손잡이를 잡고 있던 상황에서 A 씨가 문을 열면서 넘어진 모습이 확인된 것이다. 


특히 과실치사의 경우 의도하지 않아도 사망사고의 원인을 제공하면 폭넓게 적용하고 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문을 못 여는 할머니를 도와주려고 한 건데 상황이 이렇게 돼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와주려고 한 행동이지만, 결과에서는 자유롭지 않아 입건하게 됐다"며 "현재 법리 검토 중이고 다음 주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바 이제는 절대 남안도와주고 내갈길만 가야겠네.. 

무슨법이 이따구냐..사마리아인의법이란게 여긴 적용이 안되나..이친구 정말 친절을배푼 청년같은데 한순간의 선의로 인생망치것네요. 

정말 억울할듯합니다. 구제방법이 없을까요..



익명 2019-05-17 (금) 5개월전
저도 이 기사 보고 저런 했어여.
주소
익명 2019-05-17 (금) 5개월전
제가 막 화나네요
주소
익명 2019-05-17 (금) 5개월전
안타깝네요
주소
익명 2019-05-17 (금) 5개월전
이런거는 구제가 필요하네요
주소
익명 2019-05-17 (금) 5개월전
진짜 엿같은 세상ㅎㅎ 이제 도와주지 않으려합니다.
주소
 
샵 연락시 "VIP인포" 보고 연락했다고 말씀하시면
회원가+더많은 혜택이 있습니다.

마사지 관련 검색1위!! 하루 방문자 1만명!!
마사지사이트 광고디자인 최고점수!!
VIP인포

오직 VIP인포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권,
1인샵/아로마/전국샵/슈얼마사지
추천/할인 정보 1위

WWW.VIPGUNM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