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나는 상사, 수명 갉아먹어… 동료愛 다져야

2019052802862_0.jpg

 

클립아트코리아

업무 스트레스는 건강을 해친다. 일에 찌들거나 나쁜 업무 습관 탓에 건강을 잃기 싫은 직장인이라면 주목하자. 건강을 위협하는 업무 스트레스 종류와, 스트레스로부터 몸을 지키는 방법을 소개한다.


◇오래 앉아 일하기


업무 시간의 대부분을 컴퓨터 앞에 앉아서 보내는 직장인이 많다. 그러나 오래 앉아 있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으며 수명까지 단축시킨다. 소파에 오래 앉아있을 경우 심장병과 당뇨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이와 유사하게 미국예방의학저널에는 앉아서 일하는 사무직 근로자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당뇨병과 조기 사망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미국암예방센터 역시 12만명의 참가자들을 14년 동안 관찰하고 분석했는데, 하루 6시간 이상을 앉아서 보내는 사람은 3시간 정도 앉아서 일하는 사람들에 비해 사망 위험이 여성은 37%, 남성은 17%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나치게 오래 앉아서 일을 하면 여가시간에 따로 운동을 한다고 해도 수명단축을 피할 수 없다고 한다.


이를 막으려면 업무 시간에 잠깐이라도 일어나서 화장실을 다녀오는 등의 노력을 하자. 잠시 시간을 내서 사무실 주변을 걷거나 계단을 가볍게 오르내리는 등 가급적 자주 걸어야 한다.


◇운전 중 휴대전화로 업무 처리


운전을 하면서까지 휴대폰으로 업무를 보다가는 일찍 생을 마감하게 될 수도 있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 보고에 의하면 2008년 한 해 동안 휴대폰 이용 등 주의산만의 이유로 사망한 이들의 수는 5879명에 달했다. 실제로 운전 중 통화를 하거나 문자를 보낼 때에는 바깥의 사고굉음 등을 잘 듣지 못해 매우 위험하다. 운전 중에는 휴대폰을 절대 만지지 말아야 한다. 잠깐 사이 업무를 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면, 휴대폰을 내려다보는 시간 동안 차는 여전히 달리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나쁜 상사 밑에서 일하기


생각만으로도 스트레스가 쌓이고 회사에 대한 적대심까지 불러일으키는 상사와 함께 일하는 것 또한 수명을 갉아먹는다. 고학력에 중산층인 스웨덴 남성 3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연구 결과, 나쁜 상사 밑에서 일한 사람의 경우 가슴 통증이나 심장마비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에서 두려움, 증오심 등 악감정을 겪는 사람은 사회적 지위나 수입, 생활방식, 업무량, 흡연, 운동결핍과 관계없이 건강이 악화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자신을 힘들게 하는 상사를 제외한 다른 동료들과 긍정적인 관계를 맺고 일하고 싶은 직장 분위기를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래도 직장 분위기가 자신에게 적대적으로 돌아갈 경우 법적인 대응 등 적극적으로 맞서고, 직장을 옮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직장에서 쫓겨나는 것


직장에서 해고를 당하는 것도 스트레스를 야기해 근로자를 죽음으로 몰아갈 수 있다. 1970~1980년 경기 침체를 겪은 미국 펜실베이니아 근로자들을 조사한 결과, 높은 연차의 근로자의 경우 해고된 해에 사망할 가능성이 50~100%나 높았다. 해고되는 것은 이혼이나 가까운 사람의 죽음 못지않게 정신적 충격을 안겨준다. 또한 해고의 가능성을 미리 생각하며 불안증을 겪는 것 또한 건강악화의 원인이 된다. 운동 등의 취미생활과 종교 모임과 같은 사회 활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해야 한다. 정신적 고통이 크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상담하는 등 의학적 도움을 받는 것도 필요하다.


출처 : 헬스조선


샵 연락시 "VIP인포" 보고 연락했다고 말씀하시면
회원가+더많은 혜택이 있습니다.

마사지 관련 검색1위!! 하루 방문자 1만명!!
마사지사이트 광고디자인 최고점수!!
VIP인포

오직 VIP인포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권,
1인샵/아로마/전국샵/슈얼마사지
추천/할인 정보 1위

WWW.VIPGUNM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