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에 어떤 자세로 잤나요? 건강 상태별 추천 수면법

2019081201673_0.jpg

 

바르게? 옆으로?

천장을 보고 바로 누워서 자는 게 가장 좋지만, 역류성식도염, 이석증, 척추질환 등 특정 질환이 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질환의 악화를 막기 위해 도움이 되는 자세로 잠을 자는 것이 좋다. 각 질환별 추천 수면 자세에 대해 알아봤다.


침대에 누워있는 남성 사진

허리디스크가 있다면 똑바로 눕고, 무릎 밑에 베개를 받쳐주는 것이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역류성식도염=왼쪽으로 누워 자야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는 왼쪽으로 누워 자는 게 좋다. 위는 식도보다 왼쪽에 위치해 있다. 따라서 왼쪽으로 누우면 위의 움푹한 부분이 아래쪽으로 가면서 위산이 아래로 쏠리고, 위산이 식도까지 올라가는 역류 현상을 줄일 수 있다. 실제로 미국 소화기학회지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오른쪽으로 누워 자는 사람의 수면 중 위산 역류 발생 횟수가 시간당 3.8회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왼쪽으로 누워 잔 그룹의 역류 발생 횟수는 0.9회로, 오른쪽으로 누워 자는 사람보다 현저히 낮았다.


◇이석증=증상 있는 귀 위로


이석증이 있다면 증상이 있는 쪽 귀가 천장을 향하게 한 채로 자는 것을 추천한다. 이석증은 몸의 균형을 잡는 이석이 신체 회전을 담당하는 반고리관에 들어가는 질환이다. 이석증이 생긴 쪽 귀가 아래로 향하면, 반고리관이 이석기관보다 낮아져 이석이 반고리관으로 들어갈 위험이 커진다. 미국 의학협회지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수면 자세를 교정한 환자 62명 중 단 6명만 이석증이 재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면 자세를 교정하지 않은 57명의 환자 중 11명에서 이석증이 재발했고, 이 중 다섯 명은 두 번째 치료 후에도 또 증상이 재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허리디스크=무릎 밑에 베개를


허리디스크(추간판탈출증)가 있다면 똑바로 눕고, 무릎 밑에 베개를 받쳐주는 것이 좋다. 무릎이 허리보다 올라가면서 몸이 자연스러운 S자형이 돼 통증을 완화시켜주기 때문이다. 허리에 가해지는 압력도 최소화할 수 있다. 허리디스크 환자의 경우 허리를 굽혀 새우잠을 자거나 엎드려 자는 것은 금물이다. 엎드려 잘 경우 엉덩이와 등뼈가 위로 솟고 허리는 아래로 들어가 허리디스크에 큰 부담을 준다. 엎드려 자는 자세도 목 인대나 척추를 틀어지게 만들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척추관협착증=옆으로 허리 굽혀서


반듯한 자세로 자는 것보다 옆으로 누운 자세로 자는 게 좋다. 옆으로 누우면 허리를 구부리기 쉬운데, 이런 자세가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진 질환을 말하는데, 허리를 약간 구부리면 팽팽하게 당겨져 있는 척추 신경이 느슨하게 이완된다. 특히 무릎 사이에 베개나 쿠션을 끼워 두면, 척추관의 공간을 더 넓혀줘 척추가 틀어지지 않게 방지해줄 뿐 아니라 통증 완화에도 좋다.


◇강직성척추염=천장 보고 바르게


강직성척추염 환자는 천장을 보고 누운 자세로 자는 게 좋다. 오랜 기간 염증으로 인해 서서히 허리 뼈가 굳는 질환이기 때문에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척추와 관절이 변형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매트리스는 허리가 들어갈 정도로 푹신한 것보다 다소 딱딱한 것이 좋다. 베개는 낮고 부드러운 것으로 골라 목의 C형 굴곡을 만들어주고 앞으로 쏠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하루에 15~30분 정도 엎드려 있는 자세는 몸이 굽어진 것을 펴주는 효과가 있지만, 그 상태로 잠드는 것은 오히려 척추 변형을 유발하기 때문에 좋지 않다.


출처 : 헬스조선


샵 연락시 "VIP인포" 보고 연락했다고 말씀하시면
회원가+더많은 혜택이 있습니다.

마사지 관련 검색1위!! 하루 방문자 1만명!!
마사지사이트 광고디자인 최고점수!!
VIP인포

오직 VIP인포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권,
1인샵/아로마/전국샵/슈얼마사지
추천/할인 정보 1위

WWW.VIPGUNM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